'광안대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박 2일 해운대 뽀개기 - 하편

여행/한쿡
다시 돌아온 해운대 포스팅입니다.


Thursday Party 호프집에서 나와 향한곳은 바로 광안리 수변공원입니다. 부산인이 자신있게 데려간 광안리는, 더웠어요!!!! 그래도 뭔가 신기한 장면들에 눈이 똘망똘망~



왼쪽편으로 회센터가 위치해 있어요.

 


이렇게 살짝 노을빛이 비치는 시간 수변공원에 도착했습니다. 회센타에 들어가 회를 사는동안 수변공원의 이름을 들으며 서울 여자 드립한번 쳐 봅니다. "물똥공원?"헐 ...당시에 부산인들은 빵! 터진 개그였어요 나름. 히히





돗자리를 펴 놓구 자리에 앉아 회에 소주를 걸치는 사람들!



 

사람들이 너무 많아 보이기에 과연 앉을 자리가 있을까~ 걱정했는데요. 좌우로 길고 아랫쪽으로도 충분한 거리가 있어 잠시 걸으니 돗자리를 피고도 남을 자리가 보입니다. 이때 중요한 점은 근처에 화장실이 가까울 것! 화장실 가기에 불편함이 없고 너무 붐비지 않는 곳에 돗자리를 펴고 자리를 잡으니 7시쯔음. 슬슬 해가 지기 시작합니다. 




매직아워의 광안리는 너무나 예뻐요


 

다리에 불이 켜지고 어둠이 슬슬 찾아오기 시작합니다.




우뚝 솟은 건물들에서도 불이 하나둘 켜지기 시작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건물 이야기가 나오자 부산인 하는 말. 영화 해운대 처럼 쓰나미가 몰려올 경우 건물을 보호하기 위한 유리 방어막이 올라온다고 합니다. ....진짜일까요, 서울 촌년을 놀리는 것이었을까요?


해가 완전히 지고 회와 함께 하는 소주는 더욱 맛을 더해 가기 시작했어요. 자 여기서 잠깐, 부산에 왔으니 부산소주를 마셔봐야지요! 부산에서는 참이슬? 처음처럼? 노노노노노~! 바로 씨원과 좋은데이를 마셔야지요.



참이슬 같은 C1. 시원~ 합니다.



젊은 이들이 더 선호한다는 좋은데이. 처음처럼 같아요.



해가 완전히 저물고 예쁜 광안대교를 바라보며 음주를 하다보니 시간이 가는줄도 모르겠더라구요.

 


 

하지만 점점... 아래서 올라오는 열기! 날이 너무 더웠던지라 해가 졌음에도 불구하고 하루종일 햇빛을 받은 아스팔트에서 열기가 올라오더군요. 바람도 불지 않아 땀이 찔~찔~



열기를 식혀 보기위해 돌아다니면서 파는 팥빙수를 똬악! 하지만 정말 맛이 없다는게 함정. 으으- 혹시나 수변공원 놀러 가시는 분들중에 돌아다니면서 파는 팥빙수에 혹하시는분들! 절대 비추 합니다! 지금까지 먹어본 팥빙수 중에 최고 였어요! 맛없기로노노


그렇게 첫날밤이 지나갑니다.









둘쨋날, 전날의 숙취로 다들 헤롱헤롱~~~ 오후 6시 버스 시간이 되기 전까지 놀겠다는 일념 송정 해수욕장으로 목적지를 정하고 해장하러 고고싱~~~~ 부산에 왔으면 국밥을 먹어야죠! 유명하다는 쌍둥이 국밥집으로 향했지만, 기나긴 줄에 일동 포기합니다. 땡볕 아래에서 한시간 줄을 서서 기다릴 체력따위는 없었거든요. 그렇게 차를 타고 무작정 운전을 하다가 보이는 국밥집으로 무작정 들이댔습니다.



각자 밥을 퍼 담을 수 있게 돌솥밥에 밥이 한가득~

 


첨엔 이게 뭐지? 했다가 우와앙~~~ 밥이 꼬들꼬들하니 완전 제 스타일이었어요.




왼쪽편에 있는건 선지 해장국, 저는 무난히 소머리 국밥

 


 부산은 돼지 국밥이라는데, 어쩌다 보니 소머리 국밥을 주문했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선지 해장국이 조금 더 제 스타일이었어요. 느끼느끼~ 한 것이. 소머리 국밥은 조금 개운한 맛이어서 맹 하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래도 마구마구 흡입흡입. 속이 풀리는 느낌- 아이 좋아~앗싸




 

아쉽게도 송정해수욕장에서의 사진은 없네요. 정신없이 놀다보니 사진 찍을 생각도 못하구요. 물이 딱히 해운대에 비해서 깨끗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지만 사람은 확실히 적더라구요 그렇다구 해서 여유있게 놀만큼 적은건 아니었지만요.


샤워 시설같은건 인원이 네명이다 보니 차라리 모텔을 잡는게 편했던 것 같아요. 해수욕장 바로 앞 모텔을 세시간에 3만원! 으로 아주머니와 딜딜딜~  덕분에 짐 놓고 편안하게 놀다가 샤워도 깨끗~이~





해운대 시외버스 터미널

 

그렇게 신~나게 놀고 버스 시간에 늦지 않게 버스터미널로 갑니다. 처음에는 버스터미널이 어딨다는거지? 하고 멍 했었어요. 조그만한 터미널 안쪽은 옛날 영화에서 나올법한 시골 분위기. 나름 운치 있어서 좋았답니다.




오후 6시 10분차. 예상 소요시간은 5시 50분.

 


 

그렇게 즐거웠던 부산 1박 2일 급 여행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갑니다. 동서울 터미널에 도착할때까지 차안에서 기절~ 동서울 터미널에 도착하니 시간은 12시 10분. 많이 막히지 않아서 다행이었어요.



여기서 추가 한마디! 같은 날 남동생도 부산에 있었는데요 남동생은 오후 6시 20분에 부산역에서 KTX를 타고 집으로 향했고 도착시간은 11시 30분! 저는 12시 30분 도착! 한시간 정도 차이가 났는데요. 잠실쪽 분들은 KTX보다 버스가 더 저렴하고 편할 것 같네요. 서울역에서 집까지 또 쟈철 타고 오는 걸 생각하면- 으아 길잖아요 히히.


뭐, 그냥 그랬다구요.


1박 2일로 부산여행, 조금 힘들긴 했지만 해볼 만한 경험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하여 방문했던 다음주에도 부산 사직구장을 찾아가는... 모험을 감행하는데요. 1박 2일 부산 이야기, 다음에 다시 한번 풀어 볼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